손잡아보면 다 알아? 진맥이 알고싶다

손잡아보면 다 알아? 진맥이 알고싶다

한의원에서 진료에 앞서 반드시 거치는 과정, 진맥! 진맥으로 대체 무엇을 알 수 있는 걸까요?

맥은 경락에 흐르는 기혈, 또는 그것을 통해 몸의 상태를 알아내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의학에서는 망진, 문진, 문진, 절진의 네 가지 진단법을 사용하여 환자의 몸 상태를 파악합니다.

그중 진맥은 절진에 해당되며, 몸 전체의 상태를 반영하는 손목의 세 부위 촌, 관, 척의 신호를 통해 기혈의 흐름과 오장육부의 상태를 파악하는 진단법입니다.

동의보감 <맥결>에는 숨을 한번 쉴 동안 맥이 네 번 뛰면 정상이며 그보다 적거나 많이 뛰면 문제가 있는 것이라 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진맥은 선천적인 체질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진맥만으로는 모든 것을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진단법을 활용하여 명확한 진단을 내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한의원을 방문하면 본격적인 치료에 앞서 누구나 한 번씩은 꼭 거치게 되는 과정이 있습니다.
한의사가 환자의 손목을 잡고 한동안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한의학에 대한 아무런 사전지식 없이 한의원을 찾아간 분이라면 꽤나 당황했을 지도 모릅니다.

정말로 놀라운 일은 이제부터입니다. 그냥 손목을 잡아본 것만으로 평소 심장이 약한지, 간이 나쁜지, 위장이 불편한지, 심지어 임신 여부까지도 척척 진단해내는 한의사들. 도대체 어떻게 알아내는 걸까요?

 

망문문절(望聞門切), 4가지 한의학적 진단법

한의학에 대해 어느 정도 들은 것이 있어, 이것이 ‘맥을 짚는 행위’라는 것을 알고 계신 분도 정확히 진맥을 통해 어떤 것들을 알 수 있는지는 모르고 계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동의보감’에 따르면 ‘맥(脈)은 우리의 몸 안에 흐르고 있는 기(氣)와 혈(血)에 앞서 존재하는 선천적인 하나의 기운으로서, 기혈이 쉬지 않고 움직이도록 만드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한의사들은 진맥, 즉 이러한 맥을 짚어보는 행위를 통해 기혈의 흐름과 몸의 상태를 짐작하는 것인데, 실제로는 진맥뿐만이 아니라 아래와 같은 다양한 진단법을 활용하여 종합적으로 분석한 내용을 토대로 진단을 내리게 됩니다.

한의학적 진단법
망진(望診) : 눈으로 관찰하는 것 (얼굴색, 피부윤기, 신체 균형·형태 등)
문진(聞診) : 소리, 냄새의 변화를 확인하는 것
문진(問診) : 질병과 관련된 여러 정황을 환자에게 질문하는 것
절진(切診) : 환자의 신체를 만져보고 문제 파악하는 것 (진맥이 대표적)

 

진맥할 때 손목을 잡는 이유!

진맥, 혹은 맥진은 환자의 신체 일부를 직접 만져보는 과정에서 문제를 찾아내는 절진(切診)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방법입니다.

오래 전에는 맥을 볼 때 동맥으로 장과 부의 상태를 살펴보고, 팔과 목의 맥으로 안팎 병의 원인을 결정하며, 손목의 맥으로 오장육부와 생사길흉을 판단하는 세 가지 방식을 사용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에는 대부분의 한의사가 손목의 맥만을 짚어보는 방식을 사용합니다. 그 이유는 손목의 맥이 몸 전체의 상태를 반영하여 기(氣)의 변화를 가장 잘 읽을 수 있는 부위이기 때문입니다.

사실은 단순히 손목을 잡는 것이 아닙니다. 진맥을 할 때에 한의사는 검지와 중지, 약지 세 손가락의 끝을 환자의 손목 안쪽에서 엄지 쪽의 동맥이 뛰는 자리에 차례로 대고, 위치별로 하나하나에 닿는 맥박의 성질과 상태를 살피게 됩니다. 이때, 각각의 손가락이 짚게 되는 세 부위를 촌(寸), 관(關), 척(尺)이라고 합니다. 각 부위에 오장육부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전반적인 기혈(氣血)의 흐름과 각 장부의 상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동의보감에서는 ‘맥결(脈訣)’에서 숨을 한번 들이쉬고 내쉬는 동안, 맥이 네 번 뛰면 정상적인 맥이며, 그보다 적거나 많이 뛰면 병적인 상태를 나타낸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27가지의 기본적인 맥상(脈象)을 설정하여 몸의 상태와 병증을 파악하는 방법을 자세하게 설명합니다.

 

진맥만으로 몸 상태를 알 수 있을까?

물론, 원래 몸의 상태에 따라 건강한 사람에게서 병맥이 나타나거나 아픈 사람에서 정상적인 맥이 나타나기도 하므로 단순히 진맥만으로 모든 병세를 파악하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진맥은 맥을 짚는 한의사가 손끝으로 느껴서 판단하는 것이므로, 주관적인 느낌이 개입하여 객관성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때로는 환자분들이 자신의 상태를 주관적으로 판단하여 진맥의 결과를 의심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이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 최근 한의원에서는 맥을 정확히 측정하는 맥진기를 활용하여 진단을 내리기도 합니다.

진맥을 통해 대략적인 상태를 추론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치료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환자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적합한 치료법을 찾아낼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만 합니다. 진맥만으로는 불완전한 진단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진맥에 대한 맹신이나 편견으로, 혹은 한의사의 실력을 검증해보기 위해, 다른 진단법에 응하지 않고 무작정 진맥만을 요구하는 일은 없도록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